난독증의 원인과 증상 치료법

난독증이란?

난독증(dyslexia)은 정확하고 유창하게 읽을 수 없고 맞춤법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것이 특징인 학습장애의 일종으로, 읽기장애라고도 한다. 정확하지만 천천히 읽는 것도 난독증이라고 진단할 수 있다.

 

 

난독증 진단기준의 잦은 변경으로 여전히 수십 가지 진단기준이 사용되고 있어 진단기준의 일관성이 부족한 실정이다.

 


은 의미의 난독증은 읽기 능력이 정상에만 문제가 있거나 문자를 소리로 바꾸는 해독 능력이 문제가 되는 경우를 말하는 반면, 일반적인 의미의 난독증은 독해 능력과 상관없이 읽기 능력이 문제가 되는 모든 경우를 포함한다.

 

 

 

유창하게 읽지 못하면 독서량이 줄어 나중에 어휘와 이해력이 떨어질 수 있다.

 

 

지금까지 난독증은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아 확실한 치료법이 없는 병, 영어로만 존재하는 병, 치료할 수 없는 병, 글자를 거꾸로 읽는 병, 천재성을 일으키는 병으로 잘못 알려져 왔다.

 

 

 

현재 난독증은 연구가 많이 되어 거의 규명된 질환으로 영어권과 마찬가지로 국내 난독증 환자가 약 5%에 달하며 조기 진단하면 큰 어려움 없이 치료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난독증 원인

과거에는 난독증이 시각적인 문제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최근 뇌 영상촬영과 인지심리학 연구가 축적된 것은 뇌에 기질 원인에 의한 신경발달장애로 판명되었다. 

 

 

 

유전적 영향력은 단일 유전자가 아닌 많은 유전자가 관여할 정도로 크며 이들 유전자는 개발 초기 뉴런의 이동과 연결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뇌영상 연구에서는 좌뇌 언어와 독서와 관련된 영역의 구조적·기능적 이상이 꾸준히 보고되고 있다.

 

 

 

뇌의 구조적 이상은 음성 처리 능력에 이상을 일으키는데, 음성을 인식하고 처리하는 능력이 가장 작은 단위까지 음성을 인지하고 처리하는 능력을 말한다.

 

 

음운 처리 능력에 이상이 있으면 문자와 소리에 반응하는 방법을 배우지 못하거나 문자와 소리로 반응하는 능력을 겸비하지 못한다.

 

 

현재 좌뇌와 우뇌의 불균형, 우뇌 억제의 실패, 말소리가 아닌 일반적인 청각 인식의 문제, 평형감각이나 감각 통합의 문제가 난독증의 원인이 아니라는 결론이 내려졌다.

 

 

난독증 증상

난독증은 정규교육이 시작될 때 또래보다 뒤쳐져 교사나 학부모에게 먼저 발견된다. 읽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계산, 주의, 동료 관계 등 여러 분야에서 어려움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혀가 너무 짧아서 제대로 말하거나 발음할 수 없는 경우도 있고, 편지나 책 공부에 관심이 없어 독서 경험이 부족한 경우도 많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읽을 때 오차가 많지만 한 음절이나 음절 편차가 있는 단어를 읽기가 어렵고 단어 속의 자음과 모음 순서가 헷갈린다. 

 

 

초등학교 4학년이 되면서 다음 학기나 연구 등 기능어를 읽을 때 서로 생략하거나 대립하는 경향이 있다. 그들은 종종 철자를 잘못 쓰거나, 작문 실력이 부족하며, 날짜, 사람 이름, 전화번호를 외우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청소년기에도 독서는 여전히 느리고 읽기 어려워 독해나 공부를 싫어하며 철자 실수는 성인기까지 지속된다.

 

 

난독증 테스트

 

난독증은 몇 가지 간단한 테스트를 통해 확인해볼 수 있다.

 

 

[난독증 테스트]

 

1. 말이 늦게 트이거나 어눌한 말투를 구사한다.


2. 책을 소리 내서 읽을 때, 읽던 곳을 자주 놓치고 단어를 건너뛰려고 한다. 


3. 읽기 어려운 단어들을 쉬운 단어로 바꿔 읽으려고 한다. 


4. 책을 보고 있으면 안구의 피로감이나 두통을 호소한다. 


5. 자발적으로 공부하기를 꺼려하고 자주 짜증을 낸다. 


6. 시간 개념을 어려워하고 시계를 잘 보지 못한다. 


7. 책을 읽을 때 집중력을 유지하기 힘들고 작은 소리에도 주의가 쉽게 분산된다. 


8. 쓰기나 받아쓰기에 어려움을 겪고, 글씨가 심하게 악필이다. 


9. 글자보다는 그림이나 사진으로 이해하는 것을 좋아한다.

 
10. 읽어주면 잘 이해하지만 스스로 읽으면 느리고 이해력도 떨어진다.

 


위 열 가지 증상 중 다섯 가지 이상에 해당한다면 난독증의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고 판단해볼 수 있다.


[출처] 난독증 증상, 그리고 테스트 정보|작성자 브레인리더한의원

 

 

난독증 검사/진단

난독증을 진단하기 위해 병원을 방문하면 우선 아이의 병력, 발달능력, 학업성취도, 가족력 등에 대해 질문하고, 독서를 어렵게 할 수 있는 시각·청각 문제 등 신체적인 원인을 조사를 한다. 또한 난독증이 아니라 독해로 이어질 수 있는 다른 문제들에 대한 진단이 있어야 한다.

 

 

그 밖에 독서장애로 이어질 수 있는 정신질환으로는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불안장애, 우울증 등이 있으며 갑상선 질환 등 내적 질환도 독서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빛의 특정 색상에 대한 광도 감수성은 왜곡된 글이나 알렌 증후군이 나타나면서 읽기에 많은 피로를 유발하기도 한다.위의 절차를 걸쳐 다른 진단이 배제되고 난독증이 의심된다면 난독증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게 된다.

 

 

난독증 치료법

난독증을 치료하는 약은 아직 없으며 언어치료와 특수교육을 통해 치료된다. 한글도 영어와 마찬가지로 알파벳 문자 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자율 문자 체계'를 사용하는 문화권의 난독증 치료법도 모두 비슷하다. 난독증 치료는 보통 음성인식 훈련, 체계적인 음성학 교육, 해독 훈련, 유창성, 맞춤법 훈련의 순서로 이루어진다.

 

 

 

 

소리인식 훈련이란 음성의 최소 단위인 음운 수준으로 음성을 인식하고 음성을 분할·합성·조작하는 능력을 개발하는 것을 말한다. 체계적인 음성교육은 자음과 모음의 발음에 대한 단어와 소리 사이의 일치에 대해 배우는 것이다.

 

 

해독 훈련에서는 음성교육에서 배운 자음과 모음의 소리에 대한 지식을 활용해 단어를 읽을 때 단어를 구성하는 모든 자음과 모음 소리를 합성하는 연습을 한다.

 

 

 

아무 단어도 추측하지 않고 정확하게 읽을 수 있을 정도로 해독 훈련이 충분하다면 유창하게 읽고 노래 듣기와 받아쓰기 연습이 시작된다. 음운학적 인식 능력을 중심으로 치료의 효과와 초기 개입의 이점에 대한 객관적 증거가 많이 나왔다.

 

 

따라서 난독증이 있는 아동에게는 청각인식훈련, 시각인식훈련(눈운동, 알렌렌렌즈 등)과 감각통합치료, 운동치료(IM), 신경낭비 등 근거가 빈약한 치료를 권장해서는 안 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