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혈뇨이유, 결석 원인 간단 정리

강아지 소변에서 피가 나오는 경우도 있고, 갈색으로 소변을 보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증상을 '혈뇨'라고 한다. '혈뇨'는 주로 '비뇨기계의 질환'이나 '전신질환'의 증상중 하나로 나타날 수 있다.

 

 

혈뇨의 원인 

1. 양파를 먹을 때

'알릴 프로필 다이설파이드'라는 양파 성분이 강아지의 '적혈구'를 파괴해 '빈혈'이나 '혈뇨' 등의 증상을 일으킨다. 양파를 먹은 것이 확인되면 '동물병원'에 데려가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

 

 

2. 면역 매개성 용혈성 빈혈

몸 안의 '적혈구'를 파괴하는 병이다. '면역기전'에 의한 질환으로 '혈뇨', '빈혈', '에너지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방치할 경우 '빈혈'로 인한 충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즉시 검사하고 치료해야 한다.

 

 

 

3. 간이나 비장의 이상

'독성 물질을 복용'하거나 '간', '비장' 등이 '종양'이나 '염증'으로 손상되면 '혈뇨'가 발생할 수 있다.

 

 

4. 비뇨기과 질환(질병, 방광, 요도, 요도)

'요로에 염증'이 생기거나 '결석'이나 '종양'과 같은 질병에 의해 '혈뇨'가 발생할 수 있다.

 

 

 

5. 비뇨기 결석

'비뇨기'를 구성하는 '신장', '방광' 등에 돌이 생기는 것을 '비뇨기결석'이라고 한다. 보통 '신장'과 '방광'은 '결석'이 되고, 이것이 이동하다가 '요관'이나 '요도'에 걸리기도 한다.

 


 


'결석'의 원인은 주로 '식습관', '방광'이나 '신장의 염증', '유전적 소인', '선천성 질환' 등이 원인이다. '결석'이 발생할 경우 '혈뇨', '비뇨기 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가장 흔하고 효과적인 치료는 '외과적 제거'다.

 

 


방광의 경우 수술로 제거하는 것이 가장 쉽지만 '신장', '요관', '요도'의 경우 수술 후 후유증이 남을 수 있으므로 수의사와 상의해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좋다.

 

 


또한 재발하기 쉬우므로 평생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 가장 중요한 관리방법은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다.

 


음수량이 많으면 배출이 빠르기 때문에 '결석' 발생률도 줄어든다. 또한 염증을 치료하기 위한 '약물치료', '비뇨기'에 도움이 되는 '처방식' 등을 치료하는 약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진단과 치료 

기본적으로 '방사선', '초음파', '소변' 등을 통해 '염증', '종양', '요로결석' 등을 진단한다. '혈액검사'는 '용혈성 빈혈', '간' 또는 '비장'의 이상을 평가하기 위해 진행된다. 검사 후에는 원인에 파라 내·외과적 치료가 지시된다.

댓글(4)

  • 익명
    2020.10.16 00:46

    비밀댓글입니다

    • 2020.10.16 00:48 신고

      저도 강쥐들 아프면 맘아퍼여.그래서 동물농장도 못봄.

    • 익명
      2020.10.16 00:49

      비밀댓글입니다

  • 2020.10.18 15:29 신고

    밤에 24시간 동물병원앞에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걸 본 적이 있는데 요즘 애들은 옛날 보다 면역력이 약한가 봐요.

Designed by JB FACTORY